본문바로가기
둥글둥글 지구촌 시장 이야기 크게보기

둥글둥글 지구촌 시장 이야기

저자

석혜원

저자

김석

발행일

2014-03-31

면수

173*228

ISBN

176

가격

978-89-7474-222-5 (74380)

가격

11,000원

  • 트위터
  • 페이스북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차례
  • 독자서평
  • 미디어서평

기획 의도
지금은 다문화 시대! 서로 다른 문화를 이해하기 위해 꼭 읽어야 할 책!

 흔히 21세기를 세계화 시대, 글로벌 시대라고 합니다. 나라와 나라 사이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고, 지구촌 사람들이 하나로 융합되는 시대이기 때문이지요. <함께 사는 세상> 시리즈는 어린이들에게 세계를 이해하는 넓은 시각을 키워 주고, 다른 생각과 모습을 지닌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함께 사는 세상> 시리즈는 그동안 종교, 문화, 인권, 경제, 문화유산, 돈, 국제구호, 음식, 환경, 축제, 식물, 수도, 건축 등 다양한 주제를 깊이 있게 다뤄왔습니다. 세계인들의 다양한 문화와 전통을 바르게 이해함으로써 행복한 사회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는 기획 의도로 수많은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글로벌 시대에는 세계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위해 영어를 배우고 전공 분야를 익히는 것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다양한 문화를 올바르게 이해하는 것입니다. 나와 다름을 이해하고 배려할 때, 우리 사회는 보다 행복한 사회가 될 수 있습니다.  <함께 사는 세상> 시리즈의 열네 번째 책 《둥글둥글 지구촌 시장 이야기》는 전 세계 사람들의 생활을 볼 수 있는 ‘시장’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의 시끌벅적하고 왁자지껄한 시장 구경을 나서 볼까요?

책 소개
‘시장’에 가면 전 세계 사람들의 생활이 보인다!

 
 시장은 사람들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물건을 사기 위해 모여드는 곳입니다. 시장에 가 보면 현재 그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생활 방식을 가장 생생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시장은 원래 가까운 지역에 사는 사람들끼리 물건을 바꾸거나 사고팔기 위해 생겨났습니다. 그러다가 점차 다른 지역이나 다른 나라와 거래를 하게 되었고, 서로 정보를 나누고 문화를 주고받으면서 새로운 기술을 알리는 장소로 발전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큰 시장이 있는 도시는 자연스레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지는 문화의 중심지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둥글둥글 지구촌 시장 이야기》는 이처럼 문화의 중심지인 시장을 구석구석, 요모조모 소개하는 책입니다. 오랜 역사를 지닌 재래시장, 문화나 풍습을 느낄 수 있는 풍물 시장, 중고 물품을 파는 벼룩시장 등 소개하는 시장의 종류도 다양합니다. 뿐만 아니라 현대에 들어 기술이 발달하면서 생겨난 새로운 시장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백화점과 대형 마트, 편의점입니다. 또한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클릭 한 번으로 거래가 이루어지고 24시간 동안 잠들지 않는 시장도 탄생했습니다. 기존의 시장과 형태는 달라도 시장은 시장이지요.
 이처럼 처음 생긴 이래로 시장은 끊임없이 진화하고 발전해 왔습니다. 하지만 시장이 사람들이 생활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가장 좋은 장소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습니다. 이렇듯 《둥글둥글 지구촌 시장 이야기》는 지리적 환경과 사람들의 생활 방식에 따라 그 모습이 제각각인 시장의 이모저모를 친절하고 재미있게 설명해 주는 책입니다.

아시아에서 오세아니아까지, 각 대륙을 대표하는 시장을 살펴보자!

 <함께 사는 세상> 시리즈의 특징은 각 대륙별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입니다.《둥글둥글 지구촌 시장 이야기》는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이렇게 다섯 개의 대륙으로 분류되어 있어서 각 대륙별 시장의 특징을 일목요연하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최초의 시장이 있는 아시아, 지중해를 중심으로 한 교역이 발달해 시장을 중심으로 도시가 생겨난 유럽, 희귀한 수공예품과 중고물품 시장이 있는 아프리카, 세계 최대의 금융 시장인 월 스트리트와 복합 쇼핑몰이 탄생한 아메리카, 물물 교환 같은 원시 거래가 남아 있는 오세아니아의 시장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또한 이 책은 초등학교 1~2학년군 <우리나라> 교과서의 ‘우리의 전통문화’와 3학년 1학기 <사회> 교과서의 ‘우리가 살아가는 곳’, 4학년 1학기 <사회> 교과서의 ‘촌락의 형성과 주민 생활’과 6학년 2학기 <사회> 교과서의 ‘세계 여러 지역의 자연과 문화’ 등 초등학교 교과목과 연계된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책을 보면서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복습할 수 있고, 또 앞으로 배울 내용을 예습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각 나라의 고유한 자연환경과 생활 방식을 이해하고, 그것이 시장의 모습에 어떻게 반영되었는지 살펴보는 것은 매우 좋은 공부가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