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열다섯 배낭여행 크게보기

열다섯 배낭여행

입 내밀고 떠나서, 꿈 내밀며 돌아오는
저자

이지원

저자

최광렬

발행일

2014-10-30

면수

148×210

ISBN

200쪽

가격

9791185018188

가격

13,000원

  • 트위터
  • 페이스북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차례
  • 독자서평
  • 미디어서평

열다섯 살 사춘기 소년, 혼자 유럽 배낭여행을 떠나다
요즘의 우리네 청소년들이 대개 그러하듯이, 눈앞에 늘어선 일과에 끌려만 다니던 열다섯 살 사춘기 소년 이지원.
스스로 뭔가를 결정해 본 적도 없고, 그저 엄마가 시키는 대로, 이끄는 대로 살아온, 항상 엄마의 치마폭에 싸여 살아온 평범한 열다섯 살 고등학생.
해외는커녕 국내조차 혼자 여행한 경험이 없는 이 열다섯 살 소년이 한 달 간 혼자 유럽 배낭여행을 다녀왔다. 이번에도 ‘엄마가 시켜서’.
“유럽 여행이나 다녀와.”라는 엄마의 말에 시작하게 된 배낭여행이었다. 지원이 본인이 결정하고 원했던 일이 아니었기에 유럽행 비행기 안에서도,
첫 도착지인 독일의 뮌헨에 내려서도, 그리고 유럽 거리를 거닐면서도 지원이는 끊임없이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되뇌었다.
어릴 땐 겁이 많아 만날 울고 다녔고, 초등학교 2학년 때는 받아쓰기 20점을 받아와서 엄마를 기절하게 만들었고,
지금도 걸핏하면 엄마에게 힘들다고 어리광을 부리는 지원이는 과연 한 달 간의 유럽 배낭여행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설레고 기대되기보다는 실감이 나지 않았다. 그저 먼 이야기처럼 느껴졌다.
어쩌면 믿고 싶지 않았는지도 모르겠다. 나 혼자 유럽 배낭여행을 떠난다는 사실을 말이다.
그러다가 정신을 차려 보니, 어느새 나는 유럽을 향해가고 있었다. 좁은 세상의 눈을 확 열어 준 당찬 도전이었다.
예상하겠지만 결코 수월하지 않았다. 아니, 이 정도 준비로는 수월할 리가 없었다. 하하.
그 우여곡절을 하나씩 풀어 본다. 다시 생각할 때마다 그때 감정이 고스란히 생각날 만큼 내 가슴속에 깊이 박힌
열다섯 살의 뜨거웠던 여름 일기를 말이다. 
 -프롤로그 중에서-




“엄마, 농담이지? 나 혼자 유럽 배낭여행을 가라고?”
누구나 꿈꾸는 유럽 배낭여행이지만, 해외는커녕 국내조차 혼자 여행한 경험이 없는 사람이라면 선뜻 나서게 되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열다섯 살이라면.
그렇다고 평소 지원이가 진취적인 성격이라거나 도전과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성격이었던 것도 아니다.
혼자서 무엇을 해 본 적도 없고, 약간의 외국인 공포증도 있다. 하지만 혼자 유럽 배낭여행을 떠났다. ‘엄마가 시켜서’.
15분 간격으로 빡빡한 초특급 계획표를 작성해서 떠났지만, 처음 도착한 뮌헨에서부터 계획은 틀어지고, 지원이는 ‘멘붕’에 빠진다.
계획표를 지켜야 한다는 강박은 오히려 지원이를 옭아맨다. 자신감은 점점 사라지고 자괴감마저 들기 시작한다.
그러다 문득 깨닫는다. 자신이 이 여행을 마치 숙제처럼 여기고 있다는 것을. 세상에서 자신을 가장 잘 아는 엄마가
이런 ‘도전’을 제안했을 때에는 분명 해낼 수 있다는 걸 알기 때문일 거라는 것을. 그리고 그때부터 이 여행을 즐기기로 마음먹는다.

사춘기를 건너뛰게 해 준 한 달간의 여행
그리고 홀로 유럽에 내던져진 한 달, 지원이는 불쑥 자라 버렸다. 여태 한 번도 해본 적 없지만, 스스로 계획하고, 스스로 결정하고,
혼자서 행동하는 한 달간의 유럽 배낭여행은 지원이를 어른으로 만들어준 것이다.
혼자 계획하고, 아무 탈 없이 무사히 여행을 마치고 왔다는 것만으로도 큰 용기와 자부심을 얻을 수 있었다.
어릴 때에는 머리 좋은 누나랑 혼자 비교하면서 자기 자신을 괴롭혔던 지원이가, 이제는 자신감으로 꽉 차 있다.
이번 여행은 도전을 겁내지 않는 지원이를 만들어 주었고, 덕분에 지금 아이비리그를 목표로 입시 준비를 하고 있다.
그렇게, 지원이는 사춘기를 건너뛰었다.

처음 여행을 계획할 때, 엄마 아빠는 이 여행이 내 인생에 있어서 엄청 크고 값진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솔직히 그때는 잘 와 닿지 않았다. 돌이켜 보면 이 여행은 내가 아주 조금은 어른스러워질 수 있게 해 주었다.
그리고 부모님에게 의지하고 살아왔던 그간의 나에서 벗어나 온전히 ‘나’에 대해 생각하게 된 계기도 되었다.
이때 그냥 사춘기를 껑충 뛰어넘은 것 같다고 주변 어른들이 나한테 이야기할 정도였다. 
-에필로그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