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남은 채소, 요리가 된다 크게보기

남은 채소, 요리가 된다

채소별 저장법 26가지 & 채소 듬뿍 간편 레시피 75가지 수록
저자

다니시마 세이코

옮김

황세정

발행일

2015-07-06

면수

148*210

ISBN

124쪽

가격

9791185018225

가격

9,800원

  • 트위터
  • 페이스북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차례
  • 독자서평
  • 미디어서평


요리하고 남은 채소, 어떻게 처리하지?
혼자 살거나 부부 둘만 사는 가구 등 가족 수가 적은 집에서는 무나 대파, 단호박 같은 식재료들을 살 때 ‘남으면 어떻게 하지?’ 하고 늘 망설이게 된다. 음식을 만들 때 꼭 필요하지만, 한 통이나 한 단을 사면 항상 남게 되기 때문이다.
음식을 만들고 남은 채소들은 운이 좋으면 시들어 버리기 전에 다른 음식에 사용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냉장고에서 운명을 다하게 된다. 그렇다고 생선조림을 만들 때 무를 안 넣을 수는 없고, 찌개를 끓일 때 파를 안 넣을 수는 없다. 요리 하고 남은 자투리 채소, 정말 이렇게 버려져야만 하는 걸까?
《남은 채소, 요리가 된다》는 이런 남은 채소들을 어떻게 보관할지를 알려준다. 이 책에서는 간단한 손질을 통해서 채소를 보관하는 방법과, 그렇게 보관한 채소로 만든 레시피들을 소개하고 있다. 혼자 살고 있는 이 책의 저자는, 자신의 경험으로 얻은 매우 유용한 정보들을 책으로 담아냈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채소 보관 방법의 특이점은, 바로 꺼내서 근사한 요리를 만드는 데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번 쓰고 난 뒤 남은 채소들을 그대로 냉장고에 넣는 게 아니라 싱싱할 때 간단한 손질을 거쳐 보관하면, 그 다음 사용할 때는 별다른 조리 없이 바로 음식을 만드는 데에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렇게 보관한 채소들을 활용한 레시피들은 매우 간단하면서도 영양적으로 풍성해서  바쁜 직장인들에게 매우 유용하다. 언제나 채소를 먹을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 우리가 일상적으로 먹는 찌개는 물론이고 근사한 이탈리안 요리들까지 망라되어 있어 더욱 만족스러울 것이다.  

남은 채소, 이렇게 보관하면 식사 준비가 쉽고 간편해진다
먹다 남은 양배추를 일단 물에 삶아서 국물과 함께 보관하면 국물은 각종 국이나 찌개의 육수로 사용할 수 있고, 양배추는 가볍게 짜서 가쓰오부시와 간장만을 뿌려 간단한 양배추 무침으로 먹을 수 있다. 혹은 그라탱을 만들거나 이탈리아 전통 스튜를 만들 수도 있다.
싸게 산 양파가 잔뜩 있다면 일단 볶아서 저장하자. 이렇게 볶아서 냉동실에 보관한 브라운 어니언은 살짝 넣기만 해도 육수가 만들어지고 스페인식 마늘 수프를 만들 때 사용할 수도 있다. 1인용 카레를 만드는 데에도 유용하다.
당근이 잔뜩 있다면 소금을 넣은 당근 소금잼을 만들어 두었다가 맛과 영양이 가득한 돼지호박구이를 만들 수 있고, 토마토가 잔뜩 있다면 반건조 오일 절임으로 만들어 두었다가 파스타와 함께 버무려 냉파스타를 만들면 된다.
양배추, 무, 배추, 단호박, 양파, 당근, 대파, 감자, 가지, 오이, 버섯, 마늘, 생강 등 우리 식탁에 빠지지 않지만 늘 남기게 되는 각종 채소 26가지의 저장법과, 그것들로 만든 근사한 한 끼 레시피 75가지로 빈곤한 식탁을 풍성하게 채워 보자.  


남은 채소요리가된다_미리보기.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