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코딱지 백 접시만 주세요 크게보기

코딱지 백 접시만 주세요

저자

앙겔 들로누아

저자

카롤린 하멜

옮김

김현희

발행일

2017-08-10

면수

225*225

ISBN

24

가격

9791161720166

가격

10,000원

  • 트위터
  • 페이스북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차례
  • 독자서평
  • 미디어서평

코딱지를 먹어도 괜찮다고요?
콧물을 흘리는 건 건강해지는 거라고요?
코딱지 공주에게 직접 들어 보는 신통방통한 코딱지와 콧물, 그 신비한 이야기!

누구나 콧물을 흘려 봤을 거예요. 코딱지도 파 봤을 테고요. 그런데 이런 이야기는 난생 처음 들어 봤을 거예요. 코딱지를 먹어도 괜찮고, 콧물을 흘리는 게 건강해지는 거란 이야기 말이에요! 대체 이게 무슨 소리일까요? 풀빛 지식 아이 세 번째 책, 《코딱지 백 접시만 주세요!》에는 코딱지라고 보기에는 사랑스러운, 빨간 귀걸이까지 한 귀여운 코딱지 공주가 나와요. 코딱지 공주는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코딱지’와 ‘콧물’의 진실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코딱지와 콧물은 왜 생기는지, 코딱지와 콧물이 생겼을 때 어떻게 해야 예의 바른 건지, 콧속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법과 코딱지 색을 보고 몸 상태를 살피는 법 등을 알려 줍니다. 의사 선생님처럼 세세하게 설명하지는 않아요. 동그란 코딱지와 기다란 코딱지, 녹색 코딱지, 빨간 코딱지 등 개성 만점의 코딱지 친구들과 콧속을 신나게 돌아다니며 알려 주지요. 코딱지 친구들만큼 코딱지와 콧물을 속속들이 아는 사람은 없겠지요?
 
우리 몸의 건강을 지켜 주는 코딱지와 콧물,
그들의 정체를 낱낱이 밝혀 주겠어!

코딱지와 콧물이 왜 생기는지를 알려면 ‘코’부터 알아야 해요. 코딱지 공주는 코가 어떻게 생겼는지, 콧속이 어떤 구조로 되어 있는지 그림으로 설명합니다. 콧구멍 안쪽은 끈끈한 점막과 가느다란 코털로 이루어졌는데, 코털은 용맹한 기사 같아요. 콧속으로 들어온 먼지와 세균을 붙잡아서 끈끈한 점액과 마구 섞으니까요. 그래요.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게 바로 ‘코딱지’예요. 그럼 콧물은요? 콧물은 우리 몸에 침입한 수많은 바이러스와 세균을 잡느라고 묽어진 점액이 바로 ‘콧물’이에요. 코딱지와 콧물의 정체, 신기하지요? 그냥 매일 콧속에 생기는 게 코딱지이고, 감기에 걸리면 코에서 흐르는 물이 콧물인 줄 알았는데 말이에요.
어떤 과학자들은 코딱지나 콧물을 먹는 것이 우리 몸의 면역력을 높여 준다고 했어요. 하버드 대학과 매사추세츠 공과 대학 연구진은 콧물에 충치를 막는 좋은 박테리아가 있고, 코딱지를 먹으면 위궤양과 호흡기 감염을 막을 수 있다고 했지요. 캐나다의 한 학자는 코딱지가 자연 백신과 같아서 우리 몸에 다시 돌아가도 전혀 해롭지 않다고 하였고요. 참 놀라운 이야기 아닌가요?

건강하고 예의 바르게 코딱지와 콧물을 대하는 법
《코딱지 백 접시만 주세요!》로 함께 알아봐요!

“코딱지 좀 그만 파렴.”, “콧물이 흐르면 휴지로 닦아야지.”, “콧물은 먹지 마.” 등, 어른들 대부분은 코딱지를 파고 콧물을 흘리는 어린이에게 비슷한 이야기를 합니다. 코딱지와 콧물은 더러우니까요. 하지만 아이들은 코딱지를 파는 게 재미있습니다. 콧물을 닦는 건 귀찮고요. 그런 아이들에게 코딱지와 콧물에 대해 자세히 알려 주면 어떨까요? 깜찍한 코딱지 공주가 파도 파도 또 생기는 코딱지와 줄줄 흐르는 콧물이 무엇인지, 코딱지와 콧물이 우리 몸 건강에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를 설명하는 책, 《코딱지 백 접시만 주세요!》로 아이들에게 알려 주세요. 물론 책 제목과 달리 코딱지 공주는 아이들에게 코딱지와 콧물을 맘껏 먹으라고 권하지 않아요. 예의 바르고 점잖게 코딱지의 정체를 밝히고, 코딱지는 딱히 맛있는 건 아니니까 꼭 먹어야 할지를 묻지요. 이 책을 읽고 난 다음에 아이들 대답은 어떨까요? 코딱지를 파고, 코딱지를 먹는 어린이들에게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는 모든 어른들에게 이 책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