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꿈꾸는 현대 미술 크게보기

꿈꾸는 현대 미술

저자

세바스티안 치호츠키

저자

알렉산드라 미지엘린스카, 다니엘 미지엘린스키

옮김

이지원

발행일

2015-11-17

면수

200*200

ISBN

216

가격

978-89-7474-488-5

가격

15,000원

  • 트위터
  • 페이스북
  • 도서소개
  • 저자소개
  • 차례
  • 독자서평
  • 미디어서평

예술가들의 꿈이 이루어지는 ‘현대 미술’과의 만남!

20세기 현대 미술의 대표작들을 한눈에 만나다!

 

소풍을 떠나고, 집을 통째로 썰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예술이라면 믿을 수 없을 거예요. 하지만 정말 ‘예술’ 맞아요.

20세기 현대 미술가들은 예술가들이 수백 년 동안 당연히 해 온 그림을 그리고 조각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예술

활동을 하였어요. 소풍을 떠나고, 집을 통째로 썰고, 도서관 천장에 고래를 매달고, 물컵을 참나무라고 하고, 아무것도

연주하지 않는 연주회를 여는 등 ‘이런 것도 예술이야?’라고 할 정도의 고정관념을 깨고 상상을 뛰어넘는 활동들을 하였지요.

《꿈꾸는 현대 미술》은 그러한 51가지의 세계적인 현대 미술 작품들을 소개하고 있어요. 위트 있는 이야기와 감각적인 그림으로

세계 어느 미술관과 박물관에서 만나기 쉽지 않은 20세기 현대 미술 작품들을 만나 보세요. 현대 미술에선 여러분이 꿈꾸는

모든 일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러고는 “나도 해 봐야지!”하는 마음이 절로 들 것입니다.

 

미래 예술가를 꿈꾸는 어린이들을 위한 안내서!

세계적인 현대 미술 작품이 어떻게 탄생되었는지를 소개합니다.

《꿈꾸는 현대 미술》에서는 세계적인 현대 미술 작품들을 한 권에 담아 소개합니다. 변기를 예술 작품이라며 전시한 마르셀

뒤샹부터 4분 33초 동안 아무것도 연주하지 않은 파격적인 예술가 존 케이지, 거대한 협곡을 만든 마이클 하이저, 코요테와

함께 지낸 요셉 보이스 등 현대 미술의 대표적인 예술가들부터 거대한 산을 움직인 프란시스 알리스, 똥 만드는 기계를 만든

빔 델보예, 신나는 미끄럼틀을 만든 가르스텐 휠러 등의 현대 예술가들까지! 세계 곳곳의 대표적인 예술가들의 작품들을 한눈에

볼 수 있지요. 이 책을 보고나면 예술이 이렇게 재미있을 수 있는지 하며 놀라울 것입니다. 기발한 아이디어, 놀라운 상상

너머의 생각들이 현실로 이루어지는 현대 미술의 세상! 내 손안의 현대 미술 작품 전시회장으로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엉뚱한 생각과 상상을 곧잘 하는 어린이들은 물론 미술 작품에 관심이 많은 부모님들을 초대합니다.

 

 

미래의 건축가, 디자이너, 예술가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선사할

어린이 예술 교양서 <예술 쫌 하는 어린이> 시리즈

 

어린이들의 창의력을 개발하고 예술적인 감각을 길러 주는 <예술 쫌 하는 어린이> 시리즈입니다. 세계적인 현대 건축가들과

그들의 기발한 생각으로 지은 건축물들을 담은 《생각하는 건축》이 첫 번째 권으로 이어,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의 디자인

제품을 소개하는 《상상하는 디자인》, 20세기 예술의 지평을 넓힌 현대 미술가들의 독특한 작품 세계를 한눈에 만나 보는

《꿈꾸는 현대 미술》로 구성되었습니다. 세계적인 건축가, 디자이너, 예술가들의 기발한 생각이 탄생한 순간과 마주하고 나면,

보다 열린 사고를 할 수 있고, 예술적 감각이 자라날 것입니다. 각각의 작품들을 꼼꼼하게 살필 수 있도록 다각도로 마련한

그림이 돋보이고, 관련된 정보가 그림 기호로 쉽게 전합니다. 미래의 건축가, 디자이너, 예술가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선사합니다. 


추천사

예술은 어렵고 지루할 것이라는 생각을 저 멀리 우주 밖으로 던져 버릴 책입니다. 《꿈꾸는 현대 미술》 에서는 20세기

현대 미술의 대표 작품들이 어떻게 탄생했는지를 감각적인 그림으로 보여 줍니다. 도무지 나갈 문을 찾기 어려운 미로 같은 집,

아무것도 찍히지 않은 사진, 공원에 소풍가는 일, 심지어 똥을 만드는 기계까지! 기상천외한 예술가들의 작품들을 보다 보면

“나도 해 봐야지!” 하는 마음이 절로 들 거예요. 예술가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입니다.

 

이주은(건국대 문화콘텐츠과 교수)